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콩고 시민단체, "부정 선거 책임 A-WEB...인정하고 해체하라" 인천서 시위

'민주콩고 프리덤 파이터즈 회원들...중선위 진상조사 촉구'

김종윤 | 입력 : 2019/04/22 [14:17]

[시빌포스트 김종윤, 이선영 기자 공동취재] = 민주 콩고 시민단체 '프리덤 파이터즈(Freedom Fighters, 대표 헨리 B. 놈비)' 회원들이 42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인천시 연수구 아트센터대로 G타워 소재 '세계선거기관협의회(A-WEB)' 본사 앞에서 전통 악기 연주와 춤을 곁들인 평화적 항의 시위를 벌였다.

▲ [사진 = 김종윤] 민주 콩고 시민단체 '프리덤 파이터즈' 회원들이 22일 오전 11시 30분경 인천시 연구수 아트센터대로 G-TOWER 소재 A-WEB 본사 앞에서 "부정 선거 개입을 인정하고 해체하라"며 평화 시위를 벌이고 있다.     © 김종윤 기자

 

'프리덤 파이터즈'는 한국에 거주 중인 민주 콩고 사람들이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설립한 시민단체로서, 특히 지난해 말 치러진 대통령 선거가 부정 선거로 얼룩진 사실을 파헤치고 그와 연관된 한국의 기관과 기업에 책임지는 자세를 촉구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들이 오늘 '세계선거기관협의회'를 찾아 항의 시위를 한 것은 부정 선거에 깊숙이 연관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한국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제안으로 설립된 세계선거기관협의회는 민주 콩고 대선에서 사용된 전자 투개표 시스템을 한국 기업 미루시스템즈가 전량 독점 공급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 지난해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이어 지난 321일 미국 재무부는 민주 콩고 선거관리위원회가 이 전자 투개표 시스템계약 금액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1억 달러(한화 113십억 원)를 빼돌렸다고 밝히며 선관위원장과 부위원장, 수석고문 등 3명에 대해 미국 내 자산을 동결했다.

 

그보다 앞선 222일에는 미국 국무부가 중대한 부패와 인권 침해, 민주주의 방해 행위로 이들 3명과 국회의장, 헌법 재판소장 등 총 5명에 대해 비자 발급을 제한했다.

 

특히, 일부 해외 및 국내 언론은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의 제재를 받은 인물 중 한 명인 민주 콩고 선관위 부위원장의 아들이자 수석 고문이 한국의 한 대학교에서 유학을 마친 후 미루시스템즈에서 근무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의혹이 모두 사실이라면 민주 콩고의 부정 선거에 한국의 기관과 기업이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책임이 있는 사안인 만큼, '프리덤 파이터즈'는 우선 세계선거기관협의회의 인정과 책임지는 자세를 요구한 것이다.

 

이를 위해 프리덤 파이터즈 회원들은 아프리카 전통 악기인 젬베를 연주하고 민주 콩고의 전통 춤을 추며 “세계선거기관협의회는 미루시스템즈의 독점 계약을 알선한 대가로 무엇을 받았는가?”, DR 콩고 부정 선거 개입을 인정하고 해산하라!” 등이 쓰여진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평화로운 항의 시위를 펼쳤다.

 

프리덤 파이터즈 회원들은 약 1시간 30분 여의 평화로운 항의 시위를 마치고 1255분경 자진 해산했다.

 

 

 

 

Semperfidelis
  • 도배방지 이미지

민주 콩고, 프리덤 파이터즈, Freedom Fighters, 세계선거기관협의회, A-WE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