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소기업 사업주-노동자 위한 고용노동전문서비스 지원

노사발전재단, 한국테크노파크진흥회와 업무협약 체결

김성환 | 입력 : 2019/10/06 [06:37]

 4일(금) 노사발전재단과 한국테크노파크진흥회는 재단 6층 대회의실에서 중소기업 사업주, 노동자에 대한 고용노동 전문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진흥회는 전국 19개 지역의 테크노파크를 대표하는 기관이며, 테크노파크는 지역별 강소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고 지역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발전전략 및 정책을 수립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중소기업 사업주·노동자가 고용노동 현안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노사관계 안정지원, 퇴직 전후의 경력설계를 위한 지원 등의 목적으로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평생현역활동 지원을 위한 생애경력설계 및 전직지원서비스 제공 ▲중장년 고용창출을 위한 신중년 적합직무 발굴 및 고용지원금 제도 연계 ▲노사관계 구축 및 일터혁신컨설팅 지원 등에 관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정식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중소기업 사업주에게는 맞춤형 HR컨설팅과 인재추천 서비스 등을 제공하여 사업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노동자에게는 생애경력설계 및 전직지원서비스 등을 지원하여 인생후반부를 대비할 수 있도록 테크노파크와의 협업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재단의 서비스를 중소기업에 더욱 확대하여 지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완기 회장은 “이번 협약은 지역별 테크노파크를 거점으로 하여 재단과 함께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는 정부지원제도를 제공하기 위한 지원체계의 기틀을 마련한 것에 그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지역별 테크노파크가 지역 산업 발전에 부응하고, 중소기업의 성장파트너로서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기관 간 교류·협력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대학에서 경제학과 사회복지학을 배웠으며, 민간경제연구원, 공공기관, 중앙정부, 지방정부에서 근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