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시, 민.관.군 태풍 피해농가 돕기 나서

계속된 태풍 피해로 인한 농가 복구 지원

이희정 | 입력 : 2019/10/07 [15:36]

구미시는 7일 최근 9월부터 계속된 태풍으로 인한 벼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에 구미시 공무원 300여명, 군부대 30명, 농협 및 민간인 170여명 등이 태풍 피해농가 일손돕기를 진행했다.

 

올해에 현재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준 ‘미탁’을 포함 모두 7개이다. 특히 최근 계속 잇따른 태풍으로 한창 수확기를 맞아 누렇게 익어가고 있는 농작물인 벼가 도복되고 침수되는 등 피해가 가장 많다.

 

복구가 늦어지면 수발아, 백수·흑수 피해 등 2차 피해가 우려, 농촌 현실상 복구 인력이 턱없이 부족해 벼 도복 농가들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구미시는 최근 연이어 발생한 태풍으로 심하게 피해를 입은 읍·면지역 18농가에 공무원, 군인, 농협 임직원, 민간인 등 최대한 가용인원을 총 동원해 도복된 벼 세우기 작업 및 벼 베기 작업을 실시했다.

 

이날 새벽부터 내린 비로 현장상황이 어려웠으나, 참여한 모든 이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태풍 피해 농가의 어려움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벼 2차 피해방지 및 벼 수확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복구 작업에 임하였다.

 

또한, 농협중앙회구미시지부(지부장 나중수)에서는 농협 임직원 20여명이 피해복구에 발 벗고 나서서 적극 참여, 복구 작업 참여자들을 위해 간식과 음료 등을 제공 격려하는 등 피해복구에 한층 더 힘을 보태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날 일손돕기 현장을 방문,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일손돕기 참가자들을 격려하며, “최근 연속된 태풍으로 인해 한해 동안 피땀 어린 노력의 결실이 피해를 입게 되어 농업인 분들이 느꼈을 커다란 상실감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구미시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농가 피해 복구에 전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