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확진, 29일 천 명이 넘은 일본 '큰일 아니다'

자국민들 비난 이어져

정석흥 | 입력 : 2020/07/30 [15:27]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喜英) 일본 관방장관은 30 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신규 감염자 수가 29 일에 천 명을 넘은 것에 대해 "현재 비상사태 선언을 다시 선언하고 사회 경제활동을 축소시킬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일본 산케이 신문 캡쳐.   © 정석흥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증가가 계속되는 반면, 60 세 이상 감염자가 적고, 중병 환자가 적은 것 등을 들어 "4월 비상사태 선언 당시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방장관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감염 방지 대책을 강구하면서 사회 경제 활동과 양립을 도모 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국민들은 댓글에서 코로나19의 확산과는 달리 일본 정부의 대처가 미흡하고 가벼이 여겨 확산이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