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 하남 지선⓷] 이영아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이영아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의원 예비후보 제주 4.3국가폭력 70주년 논평

위정량 | 입력 : 2018/04/05 [01:22]

 

▲ 하남시 나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예비후보 이영아     ©위정량 기자

 

지난 3일 이영아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의원 예비후보가 제주 4.3항쟁 70주년을 맞아 4.3 항쟁 추모 논평을 발표했다.

 

이영아 후보는 “4.3 국가폭력으로 인해 돌아가신 모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빈다"며 "4.3 항쟁 피해로 인해 마음속에 아픔을 가득 간직한 채 살아오신 유족 분들께 감히 위로를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 4.3(항쟁)은 1947년 3.1절 기념행사 행진 도중 경찰의 발포로 시작되어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금족지역 개방이 이루어질 때까지 7년 반 동안 군경과 극우세력·좌익 무장대 간의 충돌 과정에서 다수의 주민들이 억울하게 돌아가신 사건으로 희생자 수는 약 3만여 명으로 추정되며 정식으로는 14,232명으로 집계되어 있다”고 4.3 사건이 발생한 역사적 연원과 희생자 수까지 정확히 언급했다.

 

또 그는 “4.3 와중에 희생자분들의 피해 과정은 참으로 형언할 수 없다" "가해주체에 의한 학살과 고문·폭행 등이 예사로 자행됐다. 여기에 다 못 싣지만 그 당시 행해진 일들은 대한민국에서, 아니 세계와 인류역사에서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끔찍한 일들이었다. 4.3을 연구한 한 학자는 ‘전 세계적으로 이처럼 좁은 섬에서 이렇게 많은 인명피해가 나온 사례가 드물었다’고 이른다”며 당시 끔찍한 상황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규명되지 못한 진실에 대한 추가규명 ▲4.3 관련 수형자분들의 명예회복 ▲희생자와 유족 분들에 대한 배상과 보상 ▲제주 곳곳에 지금까지 발굴되지 못한 희생자 유해발굴 완결 ▲4.3 유적지 보존과 관리 ▲4.3 관련 교육 정착과 전국화 ▲국회에 계류 중인 4.3 특별법 개정에 즉시 응답할 것을 과제로 제시하면서 “제주 4.3 사건은 대한민국과 우리가 기억해야 할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다. 아직까지 제주 4.3은 제대로 된 이름을 얻지 못했다. 과거의 아픔과 한을 넘어 진정한 해원이 이루어지고 ▲화해와 상생 ▲인권의 상징으로 거듭나 제주 4.3의 진정한 정명이 이루어지길 기원한다”고 호소했다.

 

다음은 이영아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의원 예비후보의 4.3 논평 전문.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오늘로 제주 4.3이 70주년을 맞이한다. 먼저 4.3으로 인해 돌아가신 모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빈다. 4.3 피해로 인해 마음 속에 아픔을 가득 간직한 채 살아오신 유족분들께 감히 위로를 드리고자 한다.

 

제주 4.3은 1947년 3.1절 기념행사 행진 도중 경찰의 발포로 시작되어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금족지역 개방이 이루어질 때까지 7년 반 동안, 군경과 극우 세력, 좌익 무장대 간의 충돌 과정에서 다수의 주민들이 억울하게 돌아가신 사건으로 희생자 수는 약 3만여명으로 추정되며, 정식으로는 14,232명으로 집계되어 있다.

 

4.3 와중에 희생자분들이 피해당했던 과정은 참으로 형언할 수 없었다. 가해주체에 의한 학살과 고문, 폭행 등이 예사로 자행되었다. 여기에 다 못 싣지만 그 당시 행해진 일들은 대한민국에서, 아니 세계와 인류역사에서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끔찍한 일들이었다. 4.3을 연구한 한 학자는 “전 세계적으로 이처럼 좁은 섬에서 이렇게 많은 인명피해가 나온 사례가 드물었다”고 이르기도 한다.

 

4.3의 광풍 이후에도 유족분들은 4.19 이후 진상규명을 하고자 했으나 5.16으로 인해 목소리를 내고 싶어도 억눌린 채로 지냈어야 했다. 연좌제와 사찰 피해 등의 또다른 피해를 겪어야 했다. 오랜시간 한과 아픔에 사무친 삶을 살아가셔야 했다.

 

하지만 민주화 이후로 진상규명 움직임이 제기되어, 2000년 4.3 특별법이 제정되고 2003년에 진상규명 보고서 채택과 대통령 사과가 이루어졌고 2005년에는 국가 차원의 공식 사과가 이루어졌다. 2014년에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었다. 2000년 이후 진상규명과 사과를 통해 4.3 영령과 유족분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아직 미완의 과제가 남아있다.

 

아직 규명되지 못한 진실에 대한 추가규명과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셨던 4.3 관련 수형자분들의 명예회복이 필요하다. 그리고 희생자와 유족분들에 대한 배상과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 한편으론 제주 곳곳에 지금까지 발굴되지 못한 희생자 유해발굴이 완결되어야 하고, 4.3 유적지 보존과 관리와 더불어 4.3 관련 교육의 정착과 전국화 역시 필요하다. 국회는 지금 계류중인 4.3 특별법 개정에 즉시 응답하여야 한다.

 

제주 4.3은 대한민국과 우리가 기억해야 할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다. 아직까지 제주 4.3은 제대로 된 이름을 얻지 못했다. 과거의 아픔과 한을 넘어 진정한 해원이 이루어지고, 화해와 상생, 인권의 상징으로 거듭나고, 제주 4.3의 진정한 정명이 이루어지길 기원한다.다시 한번 4.3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비는 것으로 글을 갈음하고자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